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마지막 여론조사로 본 김부겸 후보의 세 가지 당선가능성.



김부겸 후보 선거의 유의미한 여론조사 결과(영남일보, 5. 30)가 나왔다.




여전히 10% 이상의 격차를 보이고 있어서 사실 당선가능성은 낮다고 보는 것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선거는 표를 다 꺼내기 전까지는 모르는 법. 


마지막 여론 조사를 기본으로 당선가능성을 살펴봤다.


김부겸 후보의 당선 가능성 1. 2010년 서울시장 선거의 재현 - 바닥 민심의 변화


 주변 사람들, 특히 새누리당을 계속 지지했던 사람들조차 15% 내외의 지지율 격차는 뭔가 이상하다고 한다. 특히 2002년 무소속 이재용 후보의 선거를 경험했던 사람들은 그때 보다 훨씬 분위기가 좋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비슷한 일이 4년 전에 서울에서 있었다. 조사기간 내내 10%이상의 격차를 보이던 오세훈-한명숙이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1% 내의 박빙이었던 것이다. 

 

김부겸 후보의 당선 가능성 2. 가덕도 신공항과 박근혜 지키기의 실패


 결국 권영진 후보도 '박근혜 지키기'를 내 걸었다.

 김부겸 후보가 가덕도 문제를 들고 나오니, 별 수 없었나 보다. 하지만, 분위기가 예전 같지 않다. 여론이 모아지지 않고 있다. 콘크리트의 핵심은 여전하지만, 주변부가 많이 무너졌다.

 부산을 지키기 위한 새누리당 지도부의 결단이 대구를 위태롭게 하고 있다.


김부겸 후보의 당선 가능성 3. '나 하나 정도는' 심리


 '나 하나 정도는 미래를 위해서', '나 하나 정도는 안찍어도 되겠지', '나 하나 정도는 괜찮아'


 과거 대구시장 선거에는 '찍을 놈도 없고, 어차피 될테니 나도 그냥 찍지 뭐' 하는 부동층의 정서가 있었다. 그런데 이번에는 김부겸 후보가 확실한 경쟁자지만 인물은 아깝다는 평가를 받으면서 '나 하나 정도...'의 정서가 만들어지고 있다.

 다른 지역의 경우 흔히 다른 후보를 지지하다가도 정작 투표장에 가서는 여당을 지지하는 경우가 많았다고 하지만, 이번 대구시장의 경우 부동층을 표방하다가 김부겸이라는 이름 석자를 보고 지지하는 사람이 꽤 될 것으로 보인다.


 티끌 모아 태산. 변화는 원래 가까스로 이뤄지는 법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모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